Home »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21748 좋은 평가 이 답변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21748 좋은 평가 이 답변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Aseanseafoodexpo.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Dienbienfriendlytrip.com/music.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CBS크리스천노컷뉴스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2,344회 및 좋아요 19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2022학년도 대학입시 정시모집 마감 결과 대부분 신학대학들의 신학과 경쟁률이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타과에 비해 신학과 경쟁력이 갈수록 약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2022학년도 대학입시 정시모집 마감 결과 상당수 신학대학교의 신학과가 미달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이같은 현상은 최근 몇 년 째 계속되고 있고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교단과 교회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먼저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 소속인 고신대학교 신학과는 올해 정시 모집에서 0.19대 1을 기록했습니다. 모두 27명을 모집하는데 5명이 지원한 겁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인 한신대학교 신학과는 32명 모집에 11명이 지원해 0.34대 1을 기록했습니다. 한신대 국제경영학과는 11.50대1, 미디어영상광고학부는 8.40대 1 등 평균 6.3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신학과 경쟁률이 이를 따라가지 못했습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소속인 서울신학대학교 신학과 역시 0.57대 1을 기록해 정원을 채우지 못했습니다. 서울신대도 한신대와 신학과를 제외한 타 학과는 4대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이밖에도 감리교 계열인 목원대학교 신학과는 0.17대 1, 협성대학교 신학과는 0.4대1을 서울기독대학교 신학과는 9명 모집에 1명만 지원해 0.1대1을 기록했습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소속인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과는 1.81대 1을 기록했고,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소속인 총신대학교 신학과는 2.68대 1을 기록했습니다.
미달은 면했지만 장신대와 총신대도 마음을 놓을 수 없다는 게 학교 관계자들의 설명입니다. 정시모집에서 모두 세 번의 지원이 가능하다는 점, 또 중복으로 합격한 학생들이 다른 학교로 빠져 나가는 경우까지 생각하면경쟁률이 3대1에 미치지 못할 경우 미달을 걱정해야 한다는 겁니다.
문제는 갈수록 신학과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신학과를 제외한 타 학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각 교단과 교회가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신학대학원 경쟁률도 ‘1점대’, 총신 1.13:1, 장신 1.8:1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 소속 감리교신학대학교(감신대) 신학대학원의 올해 경쟁률은 0.44:1로 나타났다. 2022학년도 입시에서 감신대는 신대원 Th. M.

+ 여기에 보기

Source: www.newsnjoy.or.kr

Date Published: 7/21/2021

View: 2710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전국대학원분포, 대학원경쟁률, 대학원모집, 대학원등록금, 대학원전공학과, 모집요강.

+ 여기를 클릭

Source: www.gradmap.co.kr

Date Published: 9/18/2021

View: 5052

2021학년도 신학대학원 경쟁률 0%대 추락…이유는? < 교육

2021학년도 대부분의 신학대학원 경쟁률이 0점대에 머물렀다. 지원자 수 부족으로 정원 미달이 된 것이다. 올해 일반전형 결과, 서울신학대학원 0.54:1, …

+ 더 읽기

Source: www.goodnews1.com

Date Published: 6/22/2021

View: 5558

[단독] 정원 못 채우는 신대원 수두룩… 다음세대 목회자 ‘빨간불’

역대 높은 경쟁률을 보여온 장로회신학대학교와 총신대학교 신대원은 … 한세대 영산신학대학원은 0.94대 1에서 1.09대 1, 올해는 입학정원이 3명 …

+ 여기를 클릭

Source: www.igoodnews.net

Date Published: 2/11/2021

View: 2790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입시

신학대학원 입학안내 · 목회학석사(M.Div.) · 일반전형 · 모집요강.

+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Source: cstsent.csu.ac.kr

Date Published: 2/17/2021

View: 576

신대원 경쟁률 갈수록 하락 – 노컷뉴스

예장합동총회 신학교인 총신대 신대원의 경우에도 지난해보다 지원자가 감소했습니다. 393명 선발에 495명이 지원해 1.26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습니다.

See also  병팔 이네 이사 가격 | 이사할 때 반드시 알아야 할 노하우ㅣ이사비용절약 방법ㅣ이사짐 센터 선택기준 ㅣ이사 전후 체크리스트 118 개의 정답

+ 더 읽기

Source: www.nocutnews.co.kr

Date Published: 11/25/2021

View: 4503

신학대학원 지원자 줄고 있다 – 국민일보

10일 서울 광진구 장로회신학대 신대원 2020학년도 입시 경쟁률은 1.84대 1에 머물렀다. 264명 정원에 486명이 지원했다. 신대원 지원자는 2013년 이후 …

+ 여기에 보기

Source: m.kmib.co.kr

Date Published: 8/5/2022

View: 8594

개신교계 신학대학원 미달 사태…목회자 양성 기반 흔들

신대원(신학대학원) 고시’로 불릴 정도로 경쟁률이 높았던 목회학 … 2021년도 일반전형 결과 장로회신학대와 총신대, 합동신학대학원대가 각각 2.41 …

+ 여기에 표시

Source: www.dailywrn.com

Date Published: 3/10/2022

View: 4692

학생 모집 끝낸 신학대들, 학과별 경쟁률 살펴보니…

실제 학부와 달리 일부 학교에서 신학대학원의 경쟁률은 꽤나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총신대 신대원(M.Div.)의 경우 지난해 304명 모집에 1,020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www.christiantoday.co.kr

Date Published: 7/13/2022

View: 4210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 Author: CBS크리스천노컷뉴스
  • Views: 조회수 2,344회
  • Likes: 좋아요 19개
  • Date Published: 2022. 1. 10.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h-2843DiBG4

신학대학원 경쟁률도 ‘1점대’, 총신 1.13:1, 장신 1.8:1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몇 년째 이어지고 있는 주요 교단 신학대학교 신학과·신학부 미달 사태가 신학대학원에서도 똑같이 재현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소속 장로회신학대학교(장신대) 신학대학원 입시 경쟁률은 한때 ‘고시’로 불릴 정도로 높았지만, 2022년 입시에서 역대 최저 경쟁률인 1.8:1을 기록했다. 2020년 1.84:1로 처음 1점대 경쟁률을 기록한 지 2년 만에 최저치를 갱신한 것이다.

지난 20년간 장신대 신대원 입시 경쟁률은 꾸준히 감소해 왔다. 2000년에는 신대원 경쟁률이 5.83:1을 찍었고, 2001~2007년에도 4점대 경쟁률을 유지했다. 그러나 2008년 3점대를 찍고, 2015년 2점대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하향세를 이어 왔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 소속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상황도 좋지 않다. 예장합동 교단지 <기독신문>에 따르면, 총신대 신대원 2022년 입시 경쟁률은 1.13:1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2017년 1.89:1, 2018년 1.98:1, 2019년 1.37:1, 2020년 1.26:1, 2021년 1.44:1로, 1점대 경쟁률로 접어든 2017년부터 6년간 평균 1.5:1의 경쟁률을 보였다.

총신대 신대원은 예장합동과 예장개혁이 합병한 직후인 2005년 입시에서 경쟁률 3.73:1을 기록하고, 2007년 4.5:1까지 기록하는 등 한때 높은 경쟁률을 유지했다. 그러나 2011년 3.23:1을 기록한 이후 경쟁률이 2점대로 내려앉았고, 2017년부터는 1점대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 소속 감리교신학대학교(감신대) 신학대학원의 올해 경쟁률은 0.44:1로 나타났다. 2022학년도 입시에서 감신대는 신대원 Th. M. 과정 경쟁률 0.48:1, 신대원 M. Div. 과정 0.44:1, 목회신학대학원 M. Div 과정 0.44:1을 기록했다. 모두 감리회 목회자가 될 수 있는 과정이다.

감신대 신대원은 2006년 1.34:1, 2007년 1.07:1, 2008년 1.22:1, 2009년 1.64:1, 2010년 1.74:1로 줄곧 1점대 경쟁률을 유지했다. 이후로는 아예 정원 부족 현상을 겪었다. 정부가 운영하는 대학 정보 공시 사이트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감신대 대학원·신학대학원은 2016년을 제외하고 매년 신입생 충원율 미달을 기록했다.

이런 상황은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한신대학교 신학대학원도 마찬가지다. 최근 10년 동안 신입생 충원율 100%를 한 번도 달성하지 못했다. 2016년 87.1%를 기점으로 2017년 77.6%, 2018년 70.6%, 2019년 64.7%, 2020년 67.5%, 2021년 60%까지 꾸준히 신대원 입학자가 줄었다. 2020년과 2021년 각각 정원을 5명씩 줄였는데도 정원 미달을 기록했다.

다른 신대원도 비슷한 상황을 겪고 있다.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2021년 ​​협성대학교 신학대학원 충원율 38%, 한세대학교 영산신학대학원 충원율 42.4%, 한국침례신학대학교(침신대) 신학대학원 76.2%로 나타났다.

석사과정 정원이 공개되기 시작한 2014년 자료와 비교하면, 2014년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한 신학대학원은 고신대, 호남신대, 감신대, 목원대, 한신대, 부산장신대, 광신대, 칼빈대, 한세대, 협성대 등 10곳이었다. 그러나 2021년에는 이들 신대원에 더해, 한일장신대, 대신대, 영남신대, 서울신대, 침신대, 대전신대가 추가돼 15개로 늘어났다.

신학대학원 경쟁률은 교단 목회자 수급과도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 <기독신문> 과거 기사를 종합하면, 예장합동 강도사 고시 응시생 수는 2003~2005년 매년 1000명을 돌파했다. 예장합동 강도사 고시 합격률은 75~80% 수준으로, 응시자 4명 중 3명은 강도사가 인허를 받은 후 목사 안수를 받는다. 그런데 2021년 강도사 고시에는 513명만 응시했고, 이 중 381명이 합격했다. 약 20년 만에 목회자 후보생이 반토막 난 것이다.

예장통합 총회 보고서에 따르면, 2005년 목사 고시에 1814명, 2006년 목사 고시에 1759명이 응시했다. 목사 고시 합격률은 50% 수준으로, 2005년 900명이 목사고시에 합격했다. 2021년에는 정점 대비 33% 가량 줄어든 1226명이 응시해 612명이 합격했다. 장신대학교뿐 아니라 교단 산하 지방 신학대학교의 낮은 경쟁률이 목사 고시 응시생 감소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장신대학교 박상진·이만식 교수가 2016년 예장통합 총회에 내놓은 ‘교단의 목회자 수급 계획을 위한 연구’ 보고서를 보면, 1987~2014년 예장통합 교인·교회·목사 수에 대한 통계를 기초로 시계열 분석(시간의 흐름에 따라 기록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미래 변화를 예측하는 방법 – 기자 주)한 향후 10년의 교세 예상치와 신대원 예상 경쟁률 데이터가 담겨 있다.

박상진 교수 팀은 2013년 장신대 신대원 지원자 수가 1000명 아래로 내려간 후, 2015년 813명, 2016년 694명, 2020년대 들어서는 500명대로 접어들 것이라고 봤다. 실제로는 2018년에 584명 지원으로 지원자 수 600명대가 무너졌고, 2020년과 2022년에는 400명대를 기록하는 등 예측보다 더 낮은 수치가 나왔다.

감리회는 3개 신학대학원을 통폐합하기로 결의하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사진은 2021년 10월 입법의회에 인사하러 온 감신대 이후정 총장, 목원대 권혁대 총장, 목원대 유영완 이사장. 뉴스앤조이 최승현

일부 교단은 신학대학원 입학자 수를 줄이고, 전국에 퍼져 있는 학교를 통폐합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예장통합은 총회 결의로 각 대학 신대원 정원을 감축한 데 이어, 7개신학대학교구조조정위원회(구조조정위)를 만들어 통폐합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구조조정위 서기 곽재욱 목사는 “지금까지는 각 대학 이해관계 때문에 본격적인 논의를 하지 못했는데, 충원율이 떨어져 미달이 발생하는 상황에서는 통폐합 논의가 진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감리회는 2021년 입법의회에서 감신대·협성대·목원대 신대원을 통폐합하는 법안을 만들었다. 입법의회에서는 “웨슬리신학대학원(가칭)을 졸업해야만 감리회 목회자가 될 수 있다”는 조항을 신설했다.

감리회 교역자수급및고시위원장 최종호 감독은 1월 20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통합 신대원 정원은 최대 200명에서 최저 150명까지도 생각하고 있다. 현재 3개 신대원 정원이 400명이 넘는데, 확장 지향적 선교 대신 내실을 다지겠다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2021년 입법의회에서는 통합 신대원생들에게 전액 장학금을 주면서 전원 기숙사 생활을 하게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바 있다.

최종호 감독은 정원 미달 및 목회자 부족 사태는 “거품이 꺼지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대학원 지원자가 줄어드는 것은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 너무 숫자에 연연할 필요 없다. 교회를 자영업처럼 하면 안 되지 않나. 교회 숫자 늘려 가는 식으로는 한국교회에 소망이 없다. 이참에 교회 수와 목회자 수를 전체적으로 정비하고 내실을 다지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단독] 정원 못 채우는 신대원 수두룩… 다음세대 목회자 ‘빨간불’

교육부, ‘대학알리미’ 2020년 공시자료 분석 결과

장신대·총신대도 1점대 경쟁률… 충원 위기 ‘심각’

백석대·감신대 소폭 개선, “한국교회 모두의 문제”

대학 공시정보 웹사이트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한국교회 주요 신학대학원 입학 경쟁률이 좀처럼 개선되지 못한 채 추락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는 매년 교육부가 운영하는 대학알리미에 각 대학이 보고한 데이터를 분석해 추이를 살펴보고 있다. 2020학년도에도 신입생 충원율 때문에 고심하고 있는 신대원이 적지 않은 가운데, 백석대와 감신대 신대원의 충원율 개선이 눈에 띄었다.

주요 신학대학원 신입생 경쟁률과 충원율

역대 높은 경쟁률을 보여온 장로회신학대학교와 총신대학교 신대원은 신입생 충원율 100%를 달성했지만, 지난 3년 동안 경쟁률이 하락하고 있었다.

장신대의 경우 2019년대 입학정원을 12명 줄였지만, 2018년 2.14대 1보다 낮은 2.09대 1을 기록했고, 2020년도에는 264명 모집에 496명이 응시해 1.88대 1로 1점대 경쟁 시대에 접어들었다.

총신대 신대원은 2018년 1.57대 1에서 1.37대 1을 거쳐, 올해는 393명 모집에 512명이 응시해 1.30대 1을 기록했다.

한 때 재수 삼수를 할 정도로 치열했던 양 신대원은 계속해서 지원자 감소현상이 뚜렷해지는 것을 경험하고 있다. 다른 신대원들 역시 마찬가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장신대 신대원의 경우 2013년 3.28대 1, 2014년 3.08대 1, 2015년 2.74대 1로 감소했고, 총신대 신대원 역시 당시 충원율은 올해보다 훨씬 높았다.

또 다른 교단을 대표하는 신대원 중에는 1대 1 안팎의 경쟁률을 보이는 곳이 다수였다. 특히 올해는 신입생 충원율을 달성하지 못하는 학교들이 여럿 확인돼 우려를 낳았다.

침례신학대학교 신대원은 3년 사이 1.13 ~ 1.08대 1 경쟁률을 기록했지만, 신입생 충원율은 89.5%에 그쳤다. 입학정원을 160명에서 190명으로 30명 증원한 것이 부담으로 작용된 것으로 보인다.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는 1.5대 1에서 1.29대 1로 감소하고, 올해는 5명을 감축했지만 경쟁률은 101명 모집에 130명이 지원해 1.28대 1 양상을 보였다. 다행히 충원율은 102%를 달성했다.

한세대 영산신학대학원은 0.94대 1에서 1.09대 1, 올해는 입학정원이 3명 감소했지만 88명 모집해 85명이 지원해 0.96대 1을 기록했다. 충원율은 84.1%에 그쳤고, 재학생 충원율도 77.4%에 머물렀다.

고신대 신대원의 경우 2013~2015년 1점대 중후반 경쟁률이었지만 최근 3년에는 1.4대 1, 1.22대 1, 1.35대 1로 계속 줄어드는 추세였다. 특히 올해 신입생 충원율은 91.6%, 재학생 충원율은 86.9%인 것으로 공시됐다.

서울신대 신대원은 최근 3년간 1.11대 1, 1.04대 1, 1.14대 1 수준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올해 신입생 충원율은 90.6%를 기록해 지난해 103.1%에 비해 크게 하락했다.

특히 한신대 신대원의 경우 0점대 경쟁률에 진입한 지 수년이 되었지만 상황은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신입생 충원율과 재학생 충원율 문제도 해소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 0.89대 1에서 2019년 0.83대 1 경쟁률을 보이다가, 올해는 입학정원을 5명 줄이고도 80명 모집에 65명이 지원해 0.81대 1을 기록했다. 신입생 충원율도 70.6%에서 64.7%를 거쳐 올해는 67.5%에 그첬다. 재학생 충원율도 87.1%, 78.2%에 이어 73.3%로 하락했다.

한신대 신대원의 신입생 충원율은 2013년 94.7%에서 2015년 70.6%로 큰 폭으로 감소했고, 이후에도 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다.

올해 처음 조사한 안양대 신대원은 2018년 2.2대 1, 2019년 1.55대 1 경쟁률을 보였지만, 2020년 60명 모집에 22명이 지원해 0.36대 1로 크게 낮아졌다. 신입생 충원율도 3년 전 87.8%에서 작년 35%, 올해 31.7%로 나타났으며, 올해 재학생 충원율은 64.6% 선에서 그쳤다.

입학 경쟁률과 충원율이 소폭 개선되고 있는 학교도 있었다. 백석대 신대원은 2018년 1.18대 1에서 2019년 1.2대 1로 증가하고, 올해에는 300명 모집에 428명이 응시해 1.42대 1을 기록했다. 신입생 충원율은 전년도 93.3%에서 올해는 105%를 달성했다.

감리교신학대학교 신대원은 3년 전 1.08대 1 경쟁률에 신입생 충원율이 83.6%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2019년도 1.22대 1로 경쟁률이 높아지고 충원율이 97.9%로 개선된 데 이어 올해는 1.17대 1로 경쟁률은 다시 낮아졌지만 충원율은 102.1%를 기록했다.

백석대 김상구 교수는 “신대원 입학 경쟁률과 신입생 충원율 감소는 학령인구와 교회 내 청년이 줄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것일 수 있다. 이 현상은 향후 신학교 운영에 어려움을 줄 뿐 아니라 자칫 미래 목회자로서 자질이 부족한 학생을 뽑을 염려도 있기 때문에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며 “좋은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학교와 현장 교회 간 소통이 필요하며, 신대원의 재정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대안을 한국교회 전체가 고민해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아이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학대학원 지원자 줄고 있다

국민일보DB

주요 신학대학원(신대원) 목회학석사(MDiv) 과정 지원자 수가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정원 미달도 나오기 시작했다. 신대원 측은 학령인구 감소와 목사에 대한 신뢰도 추락 등을 지원율 감소의 원인으로 꼽고 있다. 신대원마다 정원 감축과 연구위원회 발족 등을 통해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10일 서울 광진구 장로회신학대 신대원 2020학년도 입시 경쟁률은 1.84대 1에 머물렀다. 264명 정원에 486명이 지원했다. 신대원 지원자는 2013년 이후 매년 감소하고 있다. 그해에는 300명 정원에 986명이 지원해 경쟁률 3.28대1을 기록했다.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 소속인 이 학교는 총회 결의에 따라 2017년부터 매년 4%씩 신대원 입학정원도 줄였다. 예장통합은 장신대를 비롯해 산하 7개 신학대의 신대원 정원을 3년 동안 감축했다. 정원을 채우지 못했을 때 받을 불이익을 피하고 목회자 수급도 탄력적으로 조절하려는 조치였다.경기도 용인 총신대 신대원은 일반전형 정원 295명에 389명이 지원해 1.3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총신대 신대원은 최근 입시교육체계연구위원회를 발족해 지원율 감소의 근본 원인을 찾고 있다. 이경립 신대원 교무입학팀장은 “단순히 학령인구 감소만을 원인으로 보지는 않는다”면서 “연구위원회에서 지원율 감소 원인을 체계적으로 연구해 신대원 입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향을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서울 서대문구 감리교신학대 신대원은 지원자가 정원에 미달했다. 신대원 입학처 관계자는 “2020학년도 신대원 지원자가 정원에 못 미쳐 한두 차례 추가 모집을 해 충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감신대 신대원 지원율은 2018년 1.08대 1을 기록한 후 2019년 1.22대 1로 소폭 반등했지만, 올해는 1대 1에도 미치지 못했다.경기도 수원 합동신학대학원대도 올해 처음 지원자가 정원에 미달됐다. 이 대학은 수차례 입학설명회를 통해 지원자 확보에 나섰지만, 미달 사태를 피하지 못했다. 한 관계자는 “시대가 바뀌고 있다는 걸 절감하고 있다”면서 “목회자가 되려는 자원 자체가 줄고 있다”고 말했다.신대원 목회학석사 과정은 목사 안수를 받기 전 반드시 거쳐야 하는 필수 교육 코스다. 2000년대 초중반까지만 해도 ‘신대원 고시’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지원자가 몰렸다. 경쟁률이 높아 신대원 입시에 서너 차례 도전하는 ‘장수생’도 많았다. 지금은 원서만 내면 입학할 수 있는 곳도 나오고 있다.신대원 지원자 감소는 목회자의 자질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한 신대원 교무처 관계자는 “몇 년 동안 연세대 신학과를 제외하고 우수 지원자로 분류되는 SKY(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출신 지원자가 없다”고 토로했다. 예장통합 신학교육부장을 지낸 A목사는 “지원자가 너무 적어 뽑지 말아야 할 사람을 입학시켰다는 신대원장들의 말도 들었다”면서 “학교에만 대책을 기대할 게 아니라 모든 교단이 나서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장창일 기자 [email protected]

키워드에 대한 정보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다음은 Bing에서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See also  벤자민 약국 뉴저지 | 바이든 사우디 방문에도‥Opec+, '찔끔' 증산 (2022.08.04/뉴스투데이/Mbc) 21373 좋은 평가 이 답변
See also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문제 10 |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문제 428 개의 새로운 답변이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 CBS뉴스
  • 크리스천노컷뉴스
  • 교계뉴스
  • CBS
  • 뉴스
  • 상당수
  • 교단
  • 신학교
  • 신학과
  • 경쟁률
  • 미달
  • 2022학년도
  • 대학입시
  • 정시모집
  • 마감
  • 결과
  • 신학대학
  • 경쟁력
  • 약화
  • 대책
  • 마련
  • 시급
  • 2022
  • 대입
  • 정시
  • 모집
  • 신학대
  • 신학대학교
  • 대한예수교장로회
  • 고신총회
  • 고신대학교
  • 고신대
  • 한국기독교장로회
  • 소속
  • 한신대학교
  • 한신대
  • 기독교대한성결교회
  • 서울신학대학교
  • 서울신대
  • 감리교
  • 목원대학교
  • 목원대
  • 협성대학교
  • 협성대
  • 서울기독대학교
  • 서울기독대
  • 통합총회
  • 장로회신학대학교
  • 장신대
  • 합동총회
  • 총신대학교
  • 총신대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YouTube에서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CBS 뉴스] 상당수 교단 신학교 신학과 경쟁률 미달 | 총신대 학교 신학 대학원 경쟁률,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