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Home »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129 개의 베스트 답변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129 개의 베스트 답변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Aseanseafoodexpo.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Dienbienfriendlytrip.com/music.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MJ Park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360,457회 및 좋아요 2,069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슬픈 약속 (Sad Promise)
PLEASE DO NOT RE-UPLOAD, EDIT OR CUT THIS VIDEO.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희망가 – 나무위키

(1)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우리 할 일이 무엇인가 · (2)하나님은 곧 사랑이요 주 예수님도 사랑이라 · (3)사랑은 항상 오래 참고 또한 참으로 온유하며 · ( …

+ 더 읽기

Source: namu.wiki

Date Published: 12/17/2021

View: 6089

희망가(이 풍진 세상을)-가사, 듣기 – 네이버 블로그

세상만사가 춘몽 중에 또다시 꿈같다. ​.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

+ 여기를 클릭

Source: m.blog.naver.com

Date Published: 3/26/2022

View: 531

100년 동안 부르고 또 부르고’이 풍진 세상’ 그 절절한 울림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 / 푸른 하늘 밝은 달 아래 곰곰이 생각하니 / 세상만사가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www.joongang.co.kr

Date Published: 2/3/2021

View: 8417

희망가/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 다음블로그

희망가/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 1-. The Lord into His garden comes,. The spices yield a rich perfume, · 2-. Come brethren ye that love the Lord,.

+ 더 읽기

Source: blog.daum.net

Date Published: 10/4/2022

View: 6331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가사 노래듣기/희망가/정동원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니 희망이 족할까 푸른 하늘 밝은 달 아래 곰곰히 생각하니

+ 여기에 표시

Source: 7505.tistory.com

Date Published: 5/21/2022

View: 4587

[논평]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여기서 풍진(風塵)이란 “요란스럽게 강한 바람이 불면서 작은 모래알 등이 대기 중으로 날아올라간 현상”을 말하는 것으로 “세상(世上)에 일어나는 …

+ 여기를 클릭

Source: whytimes.kr

Date Published: 3/28/2021

View: 6744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 Various Artists – genie – 지니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Various Artists; 7080 네티즌이 가장 많이 즐겨 듣던 추억의 복음성가; 장르 가요 / 전체; 재생시간 04:10.

See also  친구 생일 선물 | 🎁친구 생일선물 준비하기🎁 | Volg | 생일선물 추천 | 생일 | 선물 | 4년지기 친구 | 편지 빠른 답변

+ 여기에 보기

Source: www.genie.co.kr

Date Published: 9/14/2021

View: 7296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 Author: MJ Park
  • Views: 조회수 360,457회
  • Likes: 좋아요 2,069개
  • Date Published: 2017. 9. 3.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F-HwLfgi_5o

희망가(이 풍진 세상을)-가사, 듣기

야인시대에서 신마적, 이정재, 시라소니 등이 불렀다.

들국화 3집 우리에 수록돼있다.

영화 짝패에서 김기천아저씨가 무엇을 준비하는 도중에 이 노래를 부른다.

검정 고무신(애니메이션)에서 코마개가 이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나온다. 또 기영이 아버지도 술 먹고 힘들 때 종종 부른다.

가수 김종서의 6집앨범 수록곡으로 박카스 광고에 나온 노래로 유명하다.

경성스캔들에서 한고은(차송주 役)이 어른이 되어 해후한 첫사랑과의 씁쓸한 만남 이후에 이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나온다.

영화 군함도에서 김수안(소희 役)이 이 노래를 부른다.

송대관의 CCM음반인 ‘주님과의 약속’에도 서로 사랑하자가 실려 있다.

100년 동안 부르고 또 부르고‘이 풍진 세상’ 그 절절한 울림

한대수의 1975년 앨범(사진 위)과 고복수 등 원로가수들의 앨범. 사진 가요114 제공

1월이면 신문이나 방송에서는 ‘다사다난한 한 해’와 ‘희망찬 새해’ 같은 말이 되풀이된다. 희망, 희망이라… 우리는 이 새해에 무슨 희망을 꿈꾸어야 할까.

19세기 말까지 민요나 시조를 부르며 살았던 이 땅에 개항 이후 서양과 일본으로부터 낯선 음악이 들어오기 시작한다. 초기에는 찬송가와 계몽적인 노래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1910년대에 이르러 사적인 이야기나 일상의 감정 등을 다룬 노래가 나타난다. 이것을 당시에는 ‘유행창가’라고 불렀다. 이 유행창가가 대중매체나 대중적 공연을 통해 상업화의 길을 걷게 될 때 드디어 ‘대중가요’라고 지칭할 수 있게 되는데, ‘희망가’라는 제목으로 알려진 이 노래는 상업적 음반에 수록된(현재까지 발견된 것으로는) 최초의 유행가다.

이영미의 7080 노래방 <40> 희망가

“1.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 / 푸른 하늘 밝은 달 아래 곰곰이 생각하니 / 세상만사가 춘몽 중에 또다시 꿈 같도다.

2. 담소화락(談笑和樂)에 엄벙덤벙 주색잡기에 침범하여 / 전정(前程) 사업을 잊었으면 희망이 족할까 / 반공 중에 둥근 달 아래서 갈 길 모르는 저 청년아 / 부패 사업을 개량토록 인도하소서.”(박채선·이류색의 ‘이 풍진 세월’ 1·2절, 1920, 작사 미상, 외국 곡)

이 노래의 악곡은 미국의 찬송가 ‘When We Arrive at Home’이다. 곡은 빌려왔을지언정 가사는 확실히 우리나라 사람의 창작물이니, 우리나라 대중가요사의 첫 자리에 놓이는 것은 마땅하다.

지금은 이 노래를 다들 ‘희망가’라 부르고 있지만 1920년대 악보집과 음반에는 가사 첫 부분을 따 ‘이 풍진 세상’ ‘이 풍진 세상을’ ‘이 풍진 세월’ 등으로 제목을 붙였다. 우리가 많이 기억하는 1절에서는 ‘청년경계’니 ‘탕자자탄’이니 하는 내용이 잘 드러나지 않지만 무려 4절에 이르는 노래 가사를 살펴보면 분명 청년을 향한 계몽가가 분명하다. 2절만 해도 청년들이 모여 웃고 떠들고 주색잡기에나 골몰하지 말고 앞으로 나아갈 사업을 하라고 준엄하게 가르치고 있다. 3, 4절에서는 할 일은 태산 같고 가는 세월은 화살 같으니 이제부터라도 문명의 학문을 열심히 배우라고 경계한다.

하지만 노래의 주인은 창작자도 가수도 아닌 노래를 부르는 대중이다. 사람들은 100년이 다 되어가도록 이 노래를 부르고 또 부르면서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공부 열심히 하라는 계몽적인 노래로 받아들였다면 이토록 오래 사랑받을 수는 없었을 것이다. 대중에게 호소력을 발휘한 것은 바로 첫 구절,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였다.

‘풍진(風塵) 세상’. 이 얼마나 가슴에 와닿는 말인가. 20세기 이후 우리나라는 한시도 ‘풍진 세상’이 아닌 적이 없었다. 식민지, 분단, 전쟁, 게다가 정신 없이 돌아가는 산업화와 민주화의 정치경제적 변화까지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다이내믹 코리아’이니 어찌 ‘풍진’, 즉 바람과 먼지가 일어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러니 이런 풍진 세상에서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고 묻는 첫 구절은 늘 절실한 질문이었다.

뒤를 잇는 구절은 더 기막히다.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다. 사실 우리는 잘 먹고 잘살자고 악다구니를 쓰고 풍진 세상 한복판에서 헉헉대고 있는 셈이다. 그런데 이 노래는 “돈 많이 벌고 떵떵거리는 지위에 오르면 희망이 족하겠니?”라고 진지하게 되묻는다. 조용한 달밤에 마음을 비우고 생각해 보면 그런 것은 정말 ‘일장춘몽’ 같은 것인데 말이다. 이 진지한 물음과 문제 제기가 대중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으리라.

이 노래는 100년 가까이 잊히지 않고 살아남아 리메이크되며 불렸다. 이름으로 미루어 보아 기생임이 분명한 박채선과 이류색의 20년대 노래는 완전히 경기민요의 가창법으로 불러 지금 들으면 퓨전 국악 같다. 60년대 이후 취입된 신카나리아·고복수 등 원로 가수들의 노래는 그야말로 ‘흘러간 옛 노래’를 정리하는 느낌으로 정통적이고 얌전하다.

70년대 이후 목소리가 젊어지는 포크와 록 가수들에 이르면 달라진다. 80년대 초 녹음된 송창식 버전과 이연실 버전은 이제 막 서른을 넘긴 이들이 세상의 헛된 열정을 잠시 식히며 부르는 목소리를 낸다. 그에 비해 한대수의 75년 버전과 전인권 목소리의 들국화 버전은 세상의 부귀영화를 아예 접어치워버린 아웃사이더의 느낌을 주어 매력적이다. 여기에 재즈 가수 말로의 98년 버전은 아예 “이 풍진…희망이 족할까”의 첫 구절만 부르고 끝내버렸다. 이 질문이야말로 노래의 전부라고 선언해 버린 것이다.

여기에 테너 색소폰 연주자 이정식의 연주, 이생강의 대금 연주까지 듣고 있노라면, 100년 동안 험악한 풍진 세상을 살아온 한국인들이 수없이 던진 수많은 색깔의 질문을 생각하게 된다. 용이 꿈틀거려 어느 때보다도 풍진이 심할 올 한 해, 진정 나의 ‘희망’은 무엇일까.

이영미씨는 대중예술평론가다. 대중가요 관련 저서로『흥남부두의 금순이는 어디로 갔을까』『광화문 연가』등이 있다.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희망가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

푸른 하늘 밝은 달 아래 곰곰이 생각하니

세상만사가 춘몽 중에 또다시 꿈같도다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

담소화락에 엄벙덤벙 주색잡기에 침몰하랴

세상만사를 잊었으면 희망이 족할까

김수희 – 희망가

https://www.youtube.com/watch?v=VE_Q612aldY&feature=related

채규엽 – 희망가

http://cafe.daum.net/yoon4865/5lSy/1788?docid=1LeRv|5lSy|1788|20120110200124&q=%C8%F1%B8%C1%B0%A1&svc=top3

들국화(전인권) – 희망가

http://blog.daum.net/ockki1/2200728

희망가

악보출처 : http://blog.naver.com/w070/110120697671

2009년 새해가 밝았다. 묵은해를 뒤로 하고 희망의 신년을 맞은 것이다. 매년 그랬듯 우리는 새해도 잘 풀리길 저마다 기원하며 ‘희망가’를 부른다. 건강, 돈, 명예, 벼슬, 가족행복 등 소망하는 건 대부분 비슷하다. 새해는 첫출발, 희망, 꿈과도 통한다.

그래서 대중가요 <희망가>는 새해에 맞는 노래다. 4분의 3박자 왈츠 풍으로 부르기가 쉽다. 노랫말엔 ‘희망’이란 말이 여러 번 나와 연초분위기와 맞아떨어진다. 희망이 담긴 노랫말이 의미를 더해준다.

게다가 2006년 11월 문화재청이 근대문화재 보존관리를 위한 대국민 홍보차원에서 벌였던 ‘근대문화 1호 찾기’ 캠페인 때 부각, 눈길을 끈 대중가요이기도 하다.

첫 대중가요…외국곡에 가사 붙여

<희망가>는 노래를 부른 가수와 관련된 재미난 사연들이 많다. 국내 최초 레코드취입가수가 불렀다는 점과 일제강점기 때 백성들이 자연스럽게 불렀던 외국 곡을 번안해 탄생된 노래란 점이 특이하다.

우리 노래로 알고 있는 건 곡조와 노랫말이 한국인 정서에 맞게 바뀌어 불린 까닭이다. 흐름이 대체로 부드럽고 멜로디가 쉽다. 1919년 3·1만세운동 물결이 지나간 뒤인 1923년 무렵부터 대중 속에 빠르게 퍼져나갔다.

민족염원이 물거품으로 돌아간 뒤 대중들 마음은 좌절과 허탈감에 빠졌다. 소위 문화정치를 내세운 일본의 통치방식이 다소 누그러져 조선사회가 활기를 띄는 듯 했지만 민중들 일상은 그렇잖았다. 이런 시대상황에서 애조 띤 노래(창가)가 유행하기 시작했고 사람들은 이 노래를 ‘희망가’라 불렀다. 일제강점기 억압에 시달린 민초들의 바람이 <희망가>란 노래를 낳은 셈이다. 모진 겨울바람에 시달리며 봄을 기다리는 꽃봉오리 같은 백성들 소망의 외침이 <희망가>로 나타났다.

아쉽게도 <희망가>의 바탕이 된 외국 곡을 번안한 사람과 편곡자 역시 밝혀지지 않고 있다. 다만 토마스 가튼의 <夢の外>가 원곡으로 가요계에 알려져 있을 뿐이다.

우리나라 대중가요로는 1925년 발매된 ‘조선소리판’에 실린 노래를 드는 사람들이 많다.

도월색의 <시들은 방초>, 김산월의 <장한몽>과 1926년 윤심덕이 불러 히트한 <사의 찬미> 등으로 알고 있으나 사실은 <희망가>가 이보다 훨씬 전에 나왔다.

1922년에 나온 노래집엔 <청년경계가>란 제목으로 실려 있다. 이어 전국적 유행에 힘입어 일축(일본축음기상회)에서 음반으로도 발매됐다. 음반이 처음 나왔을 땐 다시 제목이 바뀌어 <이 풍진 세월>로 나왔다. 명확하진 않으나 1925년 전에 나온 노래가 틀림없다. 음반으로 취입된 우리나라 유행가 중 가장 오랜 작품으로 기록된다. 문화재청의 대중가요 1호 찾기 목록에 오른 것도 이 때문이다.

문화재청 ‘1호 찾기’로 부각돼

<희망가>는 83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에도 불리고 있다. 김종서, 시나위, 최영철, 장사익, 한대수 등 후배 가수들이 리메이크 해서 취입했고 전국 노래방에도 반주가 깔려있어 이 노래를 찾아 부르는 이들이 적잖다.

특히 1980년 언론인들이 이 노래를 자주 불렀던 적이 있다. ‘전두환 정권’의 언론통폐합 방침 속에 그해 가을 새마을연수원에 강제 입소해 5공 새 정부의 이념교육을 받았던 언론인들이 신아일보, TBC(동양방송), DBS(동아방송) 등 언론사가 문 닫는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강의실에서 이 노래를 합창했다. 한국경제신문 정경부 기자였던 본인도 그 현장에서 선배들과 <희망가>를 목청 높여 불렀던 기억이 난다.

<희망가>의 작사가, 작곡가는 누구인지 모르지만 1925년 우리나라 최초의 레코드취입가수 채규엽(蔡奎燁)이 불러 히트한 것만은 사실이다. 채규엽은 일본서 음악공부를 한 사람으로 <봄노래> <방랑자의 노래> 등을 불러 인기가 높았다. 그는 국내 직업가수 1호이자 최초의 포크가수다.

일본 와세다대학 만돌린부에서 활동했던 한국유학생이 채규엽의 노래반주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돌린부 학생들은 만돌린은 물론 통기타도 연주하곤 했다. 통기타반주가 위주이고 아코디언이 간주부분에서 받쳐준다.

그 때의 기타 줄은 섬유로 만들어져 언뜻 들으면 소리가 이상하지만 당시로선 최고로 좋은 악기 줄이었다. 가느다란 실을 여러 개 엮어 꼬아 만든 줄로 되풀이해 들을수록 담백하고 듣기도 좋다는 느낌을 준다.

1907년 함경남도 원산에서 태어난 채규엽은 신명학교를 졸업, 일본 동양음악학교에서 정식 가수수업을 받은 우리나라 최초의 유행가가수다. 1930년 콜롬비아레코드사의 전속가수가 돼 <봄노래 부르자>를 출반했다. 이어 <명사십리> <시들은 청춘> 등 히트곡들을 남기기도 했다. 일본 최고 인기작곡가 고가마사오(古賀政男)의 히트곡 <사케와 나미타까 타메이키까(酒淚溜息)>를 번안한 <술은 눈물이냐 한숨이냐>를 우리말로 취입, 대단한 인기를 끌기도 했다. 일제강점기 땐 한국 대중음악계 최고가수로 꼽혔다. 잡지사(삼천리)의 인기가수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을 정도다.

채규엽, 친일활동하다 월북

호스티스의 염세자살을 주제로 한 <봉자의 노래>를 널리 유행시켰으나 1939년 이후 행방을 감췄다. 8·15광복 뒤 다시 연예계에 나타나 활동했던 그는 1947년 연예단체를 운영했으나 사업부진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일제 말 적극적인 친일활동과 해방 후 월북으로 우리들의 관심에서 멀어진 사람이 돼버렸다.

채규엽은 가수 전영록의 고모부다. 별세한 배우 황해 씨(전영록 부친)의 여동생과 결혼, 딸을 하나 뒀다.

‘어른이 부른 동요’라 할 수 있는 <외양간 송아지>를 취입, 국내에 처음 포크음악을 선보였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sobiq.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

자료출처 : http://blog.daum.net/zoo1360/12348421

악보출처 : http://cafe.daum.net/foliagw/IXof/62?docid=qn6A|IXof|62|20110525093508&srchid=IIMozMyj400#A177630504DDC4DFC361511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가사 노래듣기

반응형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가사 노래듣기/희망가/정동원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니 희망이 족할까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니

희망이 족할까

푸른 하늘 밝은 달 아래

곰곰히 생각하니

세상 만사가 춘몽중에

또 다시 꿈 같도다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니

희망이 족할까

담소화락에 엄벙덤벙

주색잡기에 침몰하리

세상 만사를 잊었으면

희망이 족할까

반응형

키워드에 대한 정보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다음은 Bing에서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 광주 사태
  • 뮤비
  • 민주화
  • 518
  • 민중
  • 뮤직비디오
  • Kpop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YouTube에서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FMV] 희망가 (Song of Hope) – 안치환 / 지창욱 (Ji Chang Wook, 池昌旭) 그를 만나다 | 이 풍진 세상 을 만났 으니,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