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모든 답변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모든 답변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Aseanseafoodexpo.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Dienbienfriendlytrip.com/music.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올리버쌤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2,117,277회 및 좋아요 34,803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미국에서 가장 싼 월세는 얼마인가요?’
‘잠깐 살 저렴한 원룸 구하려는데 괜찮을까요?’
이런 질문을 종종 받곤 했어요.
저렴한 월세로 생활비를 줄이려는 의도는 이해하지만,
한국 저렴한 월세 개념으로 미국에서 집을 구하면 다소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오늘 여러분과 함께 저렴한 집을 함께 탐방해보고자 해요!
[올리버쌤의 실전 영어 꿀팁 100] 구매하기
예스24 https://bit.ly/31o54Dg
교보문고 https://bit.ly/2R7WlQZ
[올리버쌤의 영어 꿀팁] 책 구매하기
예스24 http://bit.ly/2QigDck
교보문고 http://bit.ly/2qWTNJc
[올리버쌤 인스타그램] Instagram
http://instagram.com/oliverkorea
Mining by Moonlight, Invariance, Smooth Lovin by Kevin MacLeod. Available under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3.0 Unported license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미국생활 :: 150만원으로 살 수 있는 집 – 네이버 블로그

미국생활 #미국집값 #미국집 #미국렌트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 샌프란-오클랜드-산호세 모두 Northern California로 실리콘 밸리, …

+ 여기를 클릭

Source: m.blog.naver.com

Date Published: 1/4/2021

View: 9058

[정인택의 부동산돋보기] 美 남가주에서 집값싸면서 학군좋은 …

주택가격이 너무 올라가다보니 ‘집 값 싼 곳’을 찾기 시작한 것. ◇환경 좋은 전원도시 필랜(Phelan) 이럴 때 떠올리는 지역 중 한 곳이 캘리포니아의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www.mk.co.kr

Date Published: 7/13/2022

View: 5072

미국에서 집값싸고 한국마켓있으며 쟈연재해 별로없고 LA …

한인 많으면 집값이 싼곳이 없음.. 돈 많으면 아무곳이나 살기 편함.. 그냥 엘에이 사는게 편할거임.. 조지아 애틀란타 한표.

+ 여기에 표시

Source: ask.koreadaily.com

Date Published: 5/11/2021

View: 3144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Arsip – 집에 대한 정보

캘리포니아 집값은 비싼 편입니다 타 주 state 에 비해서. 줌 인 해외부동산 작년 캘리포니아 집값 8 5 임대수익보다 시세차익 美 […] …

+ 여기를 클릭

Source: jib.transportkuu.com

Date Published: 11/29/2021

View: 7889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 카운티? 오렌지 카운티? – 76. – MissyUSA

집값이 싼곳은 다이유가 있죠. … 오렌지 카운티는 일부지역 빼놓고 거의 헌집들이많고 집값상승율도 엘에이 카운티에 비해 떨어져요.

See also  남은 순살 치킨 요리 | 먹다 남은 식은 치킨으로 만드는 3가지 요리! 상위 220개 답변

+ 여기에 보기

Source: mobile.missyusa.com

Date Published: 9/9/2021

View: 792

美, 집값 싼 곳엔 일이 없고 일이 있으면 집이 없다 – 한국일보

뉴욕과 보스턴, 워싱턴DC 등 북동부 도심지와 캘리포니아주 등 서부 해안 부유한 도시들은 높은 집값과 주거비에 허덕이는 반면, 쇠락한 공업지대인 5대호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www.hankookilbo.com

Date Published: 10/25/2021

View: 9515

미국에서 집값이 가장 싼 곳은? – 아시아경제

반면 가장 비싼 곳은 캘리포니아주 뉴포트비치로 평균가격은 250만달러(약 27억원)였다. 가장 싼 나이아가라폴스에 비해 36.8배가 비싼 것이다. 2위는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www.asiae.co.kr

Date Published: 4/11/2022

View: 9891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 Author: 올리버쌤
  • Views: 조회수 2,117,277회
  • Likes: 좋아요 34,803개
  • Date Published: 2019. 11. 7.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5EAgytgSoQc

미국생활 :: 150만원으로 살 수 있는 집

예쁘게 꾸미면 잘 살 수도 있을 것 같은데…..거실-방-부엌이 일체형이란 사실. 여기 할렘이랑 꽤 가까운 듯 한데 안전은 괜찮을까. 그래도 젊었을 때 뉴욕에서 한 번 쯤 살아본다면, 인생이 바뀔 것 같단 생각도 든다. ………….아닌가…..뉴욕 사시는 이웃님들, 어떻씀메까?ㅎㅎㅎ

## 이웃이신 Y*******님의 말씀에 따르면 이 사진도 뻥 같다고 ㅠ 사실상 1500불에 혼자 살 수 있는 집은 거의 없다고 보는게 맞다는 말씀을 해주셨숴여. 역시 맨하탄….

## 이웃이신 m*****님 말씀에 따르면, 미드타운에서 가까운 풀서비스 빌딩의 스튜디오를 2500불을 내고 사시다가, 지금은 회사에서 가까운 5층에 있는 1베드룸 아파트를 룸메 1인과 쉐어해서 한 달에 1200불로 렌트비를 줄이셨다고 합니돠 (룸메를 찾는 게 좋은 해결책이네요+_+) 부엌과 욕실이 불편하긴 하지만, 렌트에서 절약하신 비용으로 좋은 gym을 다니시면서 훨씬 좋은 환경에서 샤워하시고, 회사에서 제공하는 식사를 하신다는! 라이프스타일로 렌트비를 절약하시는 아주 스마트한 솔루션을 주셨습니돠. 저보다 윗길이심 ㅎㅎ

[정인택의 부동산돋보기] 美 남가주에서 집값싸면서 학군좋은 동네 찾는다면…

미국에서도 집을 구입할 때 중요한 조건 중 하나가 ‘학군 좋은 도시’일 것이다. 미국으로 건너간 주요 이유가 자녀 교육이라면 더더욱 좋은 학군이 최우선일 수밖에 없다.요즘에는 한 가지가 더 늘었다. 주택가격이 너무 올라가다보니 ‘집 값 싼 곳’을 찾기 시작한 것.◆환경 좋은 전원도시 필랜(Phelan)이럴 때 떠올리는 지역 중 한 곳이 캘리포니아의 필랜(Phelan)이다. 아직은 집값이 그리 오르지 않은데다가 전원생활까지 할 수 있는 지역이고 학군도 괜찮은 편이다.실제 건축면적 216㎡, 방 3~4개 수준의 건축 5년 정도 된 주택 평균 가격이 38~47만 달러(한화 4억4700만~5억5290만원)대다. 가장 비싼 집은 높은 곳에 있는 전망 좋은 집이 99만 달러(11억6400만원) 정도다.지난해까지는 투자용 구매수요가 많았으나 올해 들어서는 학군이 좋다는 소문이 나면서 투자를 겸한 거주수요도 많아지는 추세다. 위에서 예로 든 집 정도의 임대료는 월 1400~1800달러(164만~211만원) 선이다.필랜 지역에서 한인은 현재 500여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대부분의 한인들은 농장 과수원을 하거나 리버사이드나 빅토빌 등지에서 자영업을 하고 있다.인근에는 골프장 7곳이 있다. 해발 1200m 지역으로 공해가 없다. 매연은 해발 900m 이상을 넘어오지 못해 공기가 맑은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언급했듯이 필랜이 가장 자랑하는 부분은 바로 좋은 학군인데 몰몬교(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 Mormons)도들이 개척한 곳이라 학교 규율이 엄하다.LA에서 가려면 프리웨이 210번이나 10번을 타고 가다가 15번 사우스로 갈아 탄 후 138번 하이웨이 팜데일 쪽으로 내려 2번 하이웨이를 지나면 필랜 지역이다. LA에서 거리는 100km 정도이며 필랜에서 팜데일까지는 48km이고 빅토빌까지는 28km 정도다.◆남가주의 8학군 교육도시 어바인(Irvine)내년 부동산 경기전망에 대해 전문가들 의견이 비교적 일치하는 부분은 바로 주거환경이나 학군이 좋은 지역의 시세는 꾸준할 것이라는 점이다.남가주에서도 ‘좋은 동네’ 제1순위로 꼽히는 어바인은 철저하게 계획된 도시다. 한 회사가 땅의 대부분을 소유하고 기획, 통제, 개발해 원스톱 개발이 가능했다.해군 기지였던 엘토로 기지는 ‘그레이트 파크(Great Park)’로 개발돼 이곳 지역사회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 면적만 530만㎡로 어바인 캄퍼니와 어바인시가 앞으로 10년 동안 더 개발할 예정이다.5년 전까지 미국 내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10위 내에 랭크될 정도였던 어바인에서는 세븐일레븐 같은 편의점 찾기도 쉽지 않다. 편의점이 그리 많지 않은데다가 간판 규제가 까다로운 편이라 잘 안 보이기도 한다.한인들은 1970년대 초에 이주했으나 본격적인 진출은 1990년대 중반부터 학군이 좋다는 소문이 나면서부터다. 현재 3200가구 정도가 거주하고, 임대로 거주하는 한인까지 합치면 1만5000명 이상으로 추정된다.한인 편의시설로는 비디오 샵이 3~4개 은행과 식당 등이 있다. 5년 전에는 한국마켓이 진출하면서 어바인 한인사회의 가장 큰 약점을 보완했다.거주 한인들의 직업 분포는 변호사, 의사, 하이텍 관련 한국 기업의 주재원 등 전문직이 많고 또 학군이 좋다 보니 ‘기러기 엄마들’도 꽤 있다. 요즘에는 본국으로부터의 송금 규제가 풀려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들의 상당수가 기러기족이라는 분석도 나온다.어바인의 노스우드, 우드브리지, 어바인 벡맨 등 4곳의 하이스은 모두 사립학교 수준을 웃돌고 학력평가 지수도 우수하다. UC 어바인, 어바인 밸리 칼리지와 콩코드 대학도 있다.2베드룸 타운하우스가 55~65만 달러(6억4700만~7억6400만원), 3베드룸 개인 주택이 80~100만 달러(9억4100만~11억7600만원) 선이다. 같은 수준의 렌트비는 각각 타운하우스가 2000달러(235만원), 주택이 2600~3000달러(305만~352만원) 정도다. 좋은 동네로 소문나 그런지 렌트 상황은 빽빽한 편이라 렌트비도 계속 오르는 추세다.[자문 JNK 개발원 정인택 원장 / 정리 이미연 기자][참고] 정인택 원장은 現 JNK 개발원 원장으로 사단법인 도시경영포럼 부회장과 前 서울시 도시정비과, 현대건설 해외공사기술부, 한국토지공사 본부장 등을 역임한 부동산 전문가다. 현재 도시개발, 마케팅, 인력개발 등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美, 집값 싼 곳엔 일이 없고 일이 있으면 집이 없다

북동부ㆍ서부, 주거비 높아 허덕여… ‘아마존 효과’ 겹친 뉴욕은 이중고

‘러스트벨트’ 중부, 빈집 넘치지만 세금 감면에도 일자리 없어 난색

미국에서도 주거비는 가계에 큰 부담이다. 미국 통계청이 1980년대 설정한 기준에 따르면 주거비가 수입의 30%를 넘는 이들은 ‘과잉부담cost-burdened)’ 계층으로 분류되는데, 미국 전체 인구의 32%가 여기에 속한다.

하지만 집값에도 확연한 지역 격차가 있다. 뉴욕과 보스턴, 워싱턴DC 등 북동부 도심지와 캘리포니아주 등 서부 해안 부유한 도시들은 높은 집값과 주거비에 허덕이는 반면, 쇠락한 공업지대인 5대호 연안 중동부 ‘러스트 벨트’ 도시들은 인구 감소로 ‘집값 정체 혹은 하락’이라는 정반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같은 미국이라도 경제상황에 따라 전혀 상반된 ‘주택난’을 겪고 있는 셈이다.

폭등에 따른 주택난은 대기업이 몰려 고용사정이 좋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 지난달 아마존이 제2사옥 예정지로 발표한 뒤 뉴욕주 롱아일랜드시티와 버지니아주 알링턴 크리스털시티 주변이 대표적이다. 한동안 지지부진했던 집값 상승세가 일시에 ‘아마존 효과’를 누리면서 더욱 치솟았다. 아마존의 기존 본사가 있는 워싱턴주 시애틀 역시 미국 내에서 손에 꼽는 주거비가 높은 지역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마존사의 제2사옥 입주 발표 전부터 롱아일랜드시티에서 일부 직원들이 부동산 거래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주거비가 높으면 대부분의 실거주민은 고통을 받는다. 하버드대 주택연구합동센터가 올해 6월 발간한 ‘미국 주거보고서’에 따르면 ‘부자 동네’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ㆍ샌디에이고와 뉴욕 등은 수입 대비 주거비 부담이 심한 곳으로 꼽혔다. 이 지역 거주자들의 경우 연봉이 다른 지역보다 높지만 집값과 임대료가 그만큼 더 비싸기 때문에 삶의 질에서는 큰 격차가 없을 수 있다는 의미다.

반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이 된 ‘러스트 벨트’에서는 인구 감소로 집이 늘 남아돈다. 그나마 인구가 집중된 시카고를 제외하면 미시간ㆍ오하이오ㆍ펜실베이니아주 일부까지 집이 남아도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신규 주택 건설도 줄었고, 재건축을 할 유인도 없다. 워싱턴포스트(WP)는 대표 사례로 오하이오주 애크런을 꼽았다. 1960년대 30만명이던 인구수가 현재 20만명 이하로 떨어졌다. 2015년 기준으로 낡은 집 500가구가 철거됐는데 새로 건설된 집은 10가구가 안 됐다.

그래서 이 지역 도시들은 적극적인 세금 감면으로 인구 감소세를 되돌리려 애쓰고 있다. 애크런의 경우 신규 주택 건축이나 5,000달러가 넘는 재건축 시 15년간 부동산 부가가치에 대한 세금을 면제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일단 올해 들어 1,000가구가 새로 들어서는 효과를 봤다. 댄 호리건 애크런시장은 “2050년까지 인구를 25만명으로 늘리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WP가 인용한 부동산 전문가들은 집값 낮은 도시들의 시도가 새로이 가정을 꾸리는 가난한 밀레니얼 세대와 생활비를 아끼려는 고령층을 끌어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들이 로스앤젤레스나 뉴욕 등지의 고비용 주거에 질려 이탈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소위 ‘2등급 도시’로 불리는 조지아주 애틀랜타나 테네시주 내슈빌 등으로 유입되고 있는데, 클리블랜드나 피츠버그 등 몇몇 중동부 대도시도 세금 감면으로 인구감소 추세를 되돌린 경험이 있다. 다만 이런 성공은 대도시 중심부에 한정될 뿐, 애크런 같은 중소규모 도시엔 효과가 파급되지 못하고 있다. 젊은 세대를 끌어들일 만한 일자리나 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것이 여전히 약점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인현우 기자 [email protected]

0 0 공유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URL 기사저장

미국에서 집값이 가장 싼 곳은?

김영식 기자 [email protected]

AD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 북미지역에서 가장 큰 폭포로 유명한 미국 뉴욕주 나이아가라폴스는 수려한 경관으로 잘 알려진 세계적 관광지다. 그러나 현재 미국에서 가장 집값이 싼 곳이라는 사실은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았다.미국 경제전문 사이트 마켓워치는 부동산정보업체 콜드웰뱅커의 연례 주택시세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말과 올해 초 미국 부동산시장에서 가장 집값이 적당한 지역과 가장 비싼 지역 각각 10곳을 소개했다. 이 보고서는 방 4개, 욕실 2개인 주택을 기준으로 2010년 9월부터 2011년 3월까지 2300개 지역의 시세를 조사한 것이다.뉴욕주 나이아가라폴스의 매물 평균가격은 6만820달러(약 6560만원)로 가장 싼 지역 1위에 올랐다. 2위는 조지아주 리버데일로 평균 6만1618달러였다. 3위는 애리조나주 쿨리지(6만9083달러), 4위에 조지아주 컬리지파크(7만2477달러), 5위는 디트로이트시(7만3363달러)였다. 이외에 플로리다주 헤이스팅스,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조지아주 리소니아, 오하이오주 트롯우드, 아이오와주 수 시티가 6위에서 10위까지를 차지했다.평균 주택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곳의 공통점은 크게 두 가지로 자동차산업 중심지 디트로이트처럼 경기침체의 직격탄을 맞은 곳이거나 또는 중서부지역처럼 부동산시장 호황기 가격 폭등을 겪지 않았지만 불황으로 지역경제가 무너지면서 주택가격이 폭락한 곳이라는 점이었다. 조사 대상 중 775곳이 평균 주택가격 20만달러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가장 비싼 곳은 캘리포니아주 뉴포트비치로 평균가격은 250만달러(약 27억원)였다. 가장 싼 나이아가라폴스에 비해 36.8배가 비싼 것이다. 2위는 캘리포니아주 퍼시픽팰리세이즈(160만달러), 3위는 뉴저지주 스톤하버(134만달러)였다. 1위에서 10위까지 6곳이 캘리포니아주였다.

키워드에 대한 정보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다음은 Bing에서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 동영상
  • 공유
  • 카메라폰
  • 동영상폰
  • 무료
  • 올리기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YouTube에서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월세 아낀다고 미국에서 저렴한 집에 절대 살지 마세요 | 캘리포니아 집값 싼곳,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