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옛날 결혼 사진 |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229 개의 자세한 답변

옛날 결혼 사진 |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229 개의 자세한 답변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옛날 결혼 사진 –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Aseanseafoodexpo.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Dienbienfriendlytrip.com/music.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엠빅뉴스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416,873회 및 좋아요 4,714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옛날 결혼 사진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 옛날 결혼 사진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일제강점기 시절, 조선의 전통문화가 사라지는 것을 안타까워 한 독일의 한 신부가 그 당시 한국의 결혼식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무려 백 년전 영상, 함께 보시겠어요?
#결혼식 #조선시대 #결혼 #스드메

옛날 결혼 사진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그시절 그연애] 지금 봐도 예뻐! 옛 신부의 옷 구경가자

아무리 톡톡 튀는 결혼식이 늘었다 해도, 여전히 대다수의 사람들은 예식장에서 식을 올린다. 엄마 아빠의 결혼 사진이나, 언니 형부의 결혼 사진이나, 내 …

+ 여기에 보기

Source: m.blog.naver.com

Date Published: 4/2/2021

View: 3612

가장 이상한 결혼식 사진 20 장 촬영 한 사진 – Also see

이러한 결혼 생활이 끝나지 않더라도 우리는 항상이 사진들을 가지고 기억할 것입니다. 그 (것)들에게 인터넷에 결혼 선물을 … 옛날 옛적에 은하에서 멀리, 멀리 .

+ 더 읽기

Source: ko.eferrit.com

Date Published: 8/30/2022

View: 762

조상들은 어떻게 혼례를 치렀을까요?

[삼국지]의 고구려 편에서 우리 고유의 결혼 풍습인 장가들기에 관한 기록을 찾아볼 수 … 농경사회였던 옛날에는 노동력이 매우 귀했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Source: if-blog.tistory.com

Date Published: 9/22/2021

View: 5152

앗! 충격적인 결혼식 사진 21장을 소개해드립니다 – Page 2 of 22

이 장난꾸러기 숙녀들에게 바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을지 모르겠지만, 이들은 모두 브라이언트(Bryant)라는 이름에 열광한 것으로 보입니다. 신부는 이를 웃어넘겼지만,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www.tipsandtrickskorea.com

Date Published: 12/10/2021

View: 7925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옛날 결혼 사진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See also  보복 영어 로 | 보복이죠 Tit For Tat | 그레이스앤프랭키 보복 영어로 미드영어 쉐도잉 미드 영어 빠른 답변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옛날 결혼 사진

  • Author: 엠빅뉴스
  • Views: 조회수 416,873회
  • Likes: 좋아요 4,714개
  • Date Published: 2020. 5. 21.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0EwXo1VwfJU

[그시절 그연애] 지금 봐도 예뻐! 옛 신부의 옷 구경가자~

부모님의 결혼식 사진을 찾아 보라. 지금 내 친구의 결혼식, 혹은 내 결혼식과 많이 다른가. 아무리 톡톡 튀는 결혼식이 늘었다 해도, 여전히 대다수의 사람들은 예식장에서 식을 올린다. 엄마 아빠의 결혼 사진이나, 언니 형부의 결혼 사진이나, 내 결혼 사진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 예식이 ‘붕어빵’ 이 되는 데엔 1973년 개정된 ‘가정의례준칙’(1999년 건전가정의례준칙이 제정되며 폐지됨)이 영향을 줬다. 호화 결혼식을 금하고, 간단한 식순까지 제시한 일종의 이 ‘규제’ 가 1970~1980년대 비슷비슷한 분위기의 전문 예식장 증가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옛 결혼사진

포토갤러리 옛 결혼사진

6, 7년전에 이 블로그에 올렸던 내 옛 결혼사진을 어떤 분(Monday to Sonday)이

포스팅한 것을 우연히 찾아, 다시 올린다. 예쁘게 보아주신 그 분께 고마움을 전한다. 벌써 반 세기 저 너머의 일인데, 마치 어제처럼 느껴지니 참 세월은 알 수 없다.

안병영교수의 블로그에 들어가 구경하는데 45년 전 결혼식 사진이 포스팅되어 있었다.

신랑신부의 모습이 얼마나 예쁜지 한참을 보았다. 옛 사진답지 않게 세련된 부케를 들고 있는

신부나 매뱅이 안경을 쓰고 환하게 웃고 있는 신랑의 모습에 눈을 뗄 수 없었다. 따스하다.

이렇게 대놓고 가져와 포스팅해도 될까 싶지만 ….그래도 너무 아름다운 부부니까….

40년 전 결혼사진, 디지털로 복원하다

큰사진보기 ▲ 성철경 주례 선생님과 함께 결혼식을 마치고 성철경 주례 선생님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었다. ⓒ 윤도균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결혼식을 마치고 가족사진 결혼식을 마치고 양가 가족이 모여 기념 가족 사진을 ⓒ 윤도균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우정반지를 끼워주는 친구 그러나 친구가 끼워준 반지는 결혼식이 끝나고 다시 돌려주고 친구들은 나중에 나에게 “우정반지”를 만들어 주기로 하고 4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 윤도균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장인 어른께 신부 인계받아 장인 어르신이 데려온 신부를 날렵하게 채 가지고 주례석으로 가는 나와 아내 ㅋㅋㅋ ⓒ 윤도균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성언선언문낭독 성철경 주례선생님께서 “성혼선언문” 낭독을 하시는 모습 ⓒ 윤도균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우리 부부의 약혼사진 선볼때 아내 얼굴 한번 보고 우리는 약혹식날 다시 만났다. 지금 생각하면 자칫 뜬 혼인같아 걱정했을텐데, 그 시절엔 부모님 말씀을 천륜으로 아로 우리는 결혼을 하였다. ⓒ 윤도균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처가댁에서 기념사진 약혼식을 마치고 처가댁에서 기념촬영을 ⓒ 윤도균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동네 친구들과 결혼 피로연 장면 한 마을 친구들이 결혼식날 저녁에 피로연석에서 선물을 전달받고 있는 장면 ⓒ 윤도균 관련사진보기

▲ 청파의 결혼사진 동영상 결혼사진 수십장을 한데 모아 사진 동영상으로 만들어 보았다. ⓒ 윤도균 관련영상보기

오랜만에 시간이 있어 문갑 서랍 깊숙이 처박아둔 지난 시절 앨범을 열어보니 사진을 끼운 비닐이 흡착되어 공기가 통하지 않아 사진 보관 상태에 문제가 심각하다. 하긴 40년된 사진들이니. 만약 이 사진들을 그냥 이 상태로 두었다가는 우리 부부의 결혼식 사진은 영원히 없어져 버리게 될 것 같아 ‘어떻게 하지?’ 궁리를 한다.앨범을 새로 사서 정리한다 하여도 우리 부부 아니면 어차피 누가 들춰보지도 않을 사진인데. 요즘 세상은 사진이 넘쳐 나는 세상 아닌가. 훗날 자식들이 그 옛날 엄마, 아빠 결혼사진 앨범을 꺼내 볼 있이 있겠는가.그래도 아무래도 안 되겠다. 이번 기회에 우리 부부의 빛바랜 사진들을 내 손으로 복원(스캔작업)하여 카페와 블로그에 올려놔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진 화질도 선명치 않고, 상태도 변질하여 좋지 않은 한 장 한 장의 사진들을 정성껏 스캔했다. 꼬박 이틀이나 걸려 우리 부부의 빛바랜 결혼사진 100여장을 디지털로 복원시킬 수 있었다.복원된 사진들이 100%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그래도 내 실력으로 이 만큼 복원했다고 생각하니, 상당히 의미있고 보람된 일이라 생각이 든다. 청파 윤도균과 김정애의 결혼 사진을 공개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풀어본다.1975년 3월 30일(일요일) 정오 유난히 봄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던 날이었다. 경기도 파주시 소재 “파주 금촌 예식장”에서 우리 부부는 우리 부모님과 이웃에 살면서 형님 아우 하고 지내시던 그 파평초등학교 성철경 교장선생님의 주례로 결혼식을 올렸다.그런데 우리 부부는 결혼 후 신혼살림이라고 차렸지만 살림이 어려웠던 관계로 주례선생님을 한 번도 찾아뵙지 못하는 우를 범하고 말았다. 그래도 부모님께서 생존하여 계셨을 때는 자주 연락을 하시며 만나셔 “성철경 선생님” 안부 소식을 들을 수 있었었는데….또 총각 시절 농촌생활 친구 모임 중 ‘두더지 회’라는 친목회가 있었다. 그 시절 우리 모임에서는 결혼하는 친구들에게 항상 3돈꺼지 금반지를 신랑에게 선물로 주었다. 그런데 어쩌다 보니, 제일 늦게 결혼을 한 나는 회비가 바닥이 나 그 반지를 끼지 못할 처지가 됐다.임기응변식으로 우선 먼저 결혼한 친구 반지를 나에게 끼워주고 나중에 새로 만들어 주기로 약속을 하였는데, 그 약속은 부도가 나고 40여년이 지나 버리고 말았으니. 그렇다고 인제 와서 친구들에게 그 이야기 하면 아마도 친구 녀석들 새까맣게 잊고 있었다 하겠지?

웨딩사진, 1920년대 패션, 1920년대 스타일

When autocomplete results are available use up and down arrows to review and enter to select. Touch device users, explore by touch or with swipe gestures.

조상들은 어떻게 혼례를 치렀을까요?

조상들은 어떻게

혼례를 치렀을까요?

■ 우리 조상들의 여러 가지 결혼 풍습

▲ 우리나라의 전통 혼례식을 치르는 현대인들의 모습(출처: 에듀넷)

우리는 흔히 ‘시집간다, 장가간다’라는 표현을 사용하곤 하는데요, 이것은 우리 조상들의 결혼 풍습을 나타내는 말이기도 합니다. 여자가 남자의 집으로 들어가는 ‘시집간다’는 표현과 남자가 장인의 집으로 간다는 의미인 ‘장가간다’는 표현이 사용되었음을 미루어 볼 때, 결혼에 관한 다양한 풍습이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삼국지]의 고구려 편에서 우리 고유의 결혼 풍습인 장가들기에 관한 기록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혼인하는 경우, 구두로 미리 약속하면 여자 집에서 본채 뒤편에 작은 별채를 짓는데 그 집을 ‘사위집’이라 부른다.”

이는 고구려의 독특한 혼인 풍습인 ‘서옥제’에 대한 설명입니다. 여기서 ‘서옥’이란 ‘사위집’의 한자 표현입니다. 농경사회였던 옛날에는 노동력이 매우 귀했습니다. 처가에서 딸을 시집보내면 노동력의 손실이 생기기 때문에 이를 보상하기 위해 사위가 일정기간 신부의 집에서 노동력을 제공하던 풍습이 있었습니다.

또, 중매를 통한 결혼 풍습도 있었습니다. 조선시대에는 ‘혼서’라는 것이 있었는데, 이것은 신랑집에서 예단과 함께 신부집으로 보내는 편지로, 중매를 통해 혼인 상대의 조건과 의중을 알아본 후 서로 뜻이 맞으면 납폐함에 담아 혼서를 보냈다고 합니다. 귀족사회에서의 결혼은 개인의 결합이기보다는 가문과 가문의 결합이었기 때문에 중매인을 통한 혼례절차가 이루어지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평민들 사이에서는 자유연애가 주로 이루어졌습니다.

▲ 혼서와 납패함(출처: 에듀넷)

지금은 일부일처제이지만 옛날에는 여러 부인을 두는 다처제도 존재하였습니다. 여성이 남성과 정식 혼인을 한 경우는 처가 되지만, 남성과 함께 살면서도 정식 부인의 대접을 받지 못하는 경우 첩이라고 합니다. 처는 가문의 일원으로 인정받지만 첩은 그렇지 않았으며 첩의 자식은 서자라고 하여 사회 진출에 차별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다처제는 재산 상속 관련 분쟁이 종종 일어나 1413년 3대 왕 태종이 두 번 혼인하는 것을 금지시키면서 차츰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다처제뿐만 아니라, 이혼 및 재혼과 관련한 풍습도 변하였는데 조선 초기까지는 여성의 재혼이 금지되지 않았지만 1477년 과부재가금지법이 만들어지면서 차츰 여성의 재혼을 금지하게 되었습니다.

조선은 성리학을 중요시 여겼던 나라로 성리학자인 주자가 만든 [주자가례]를 생활 지침으로 여겼습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의 문물제도를 본받아야 한다고 생각했으며 혼인 풍습에 있어서도 성리학에 따라 부계 중심의 가문의 결합을 중시하였습니다. 1435년 왕실에서는 신랑이 신부집에 가서 신부를 데리고 와 본가에서 혼례식을 올리는 방식인 친영례를 시도하였고 이후 사대부들 사이에 퍼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일반 백성들 사이에서는 신랑이 신부 집에서 혼례를 치르고 처가에서 3일 정도 머물렀다가 시댁으로 가는 반친영이 생겨나기도 했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예로부터 혼인을 가족의 결합으로 중시했기 때문에 혼인의례가 매우 신중하고 복잡합니다. 먼저 양가가 중매인을 통해 서로 의사를 조절하는 것을 ‘의혼’이라고 합니다. 의혼을 통해 서로의 의사가 확인되면 신랑이 신부집에 가서 대례를 치릅니다. 신랑이 혼인의식을 치르기 위해 처음 신부의 집으로 가는 것을 ‘초행’이라고 합니다. 신랑 신부가 처음으로 맞절을 하며 식을 거행하는 것을 ‘초례’라고 하며 예식을 치르는 곳을 ‘초례청’이라고 합니다.

▲ 초행과 초례(출처: 에듀넷)

혼례를 마친 신부는 친정을 떠나 시댁으로 가게 되는데, 이를 ‘신행’이라 합니다. 신행 후 신부는 미리 준비해 온 대추, 밤, 술, 과일 등을 올리고 시댁의 어른에게 절을 하는데, 이를 ‘폐백’이라 합니다. 신부의 절을 받은 시부모는 자식을 많이 낳고 잘 살라는 의미로 신부에게 대추와 밤을 던져줍니다. 전형적인 폐백은 절차가 복잡하고 까다롭지만, 오늘날에는 결혼식 혼례 후 예식장에 마련된 폐백실에서 간소하게 진행되는 경우가 많답니다.

▲ 오늘날 폐백의 모습(출처: 에듀넷)

혼례 시 사용하는 나무기러기는 짝이 죽어도 다른 상대를 찾지 않고 따라 죽거나 평생 혼자 사는 새로 여겨진 기러기의 상징물입니다.

▲ 나무기러기(출처: 에듀넷)

[자료출처: 에듀넷]

키워드에 대한 정보 옛날 결혼 사진

다음은 Bing에서 옛날 결혼 사진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See also  미래 사회 예측 | 미래에 달라지는 25년 후 한국의 충격적인 모습 답을 믿으세요
See also  보이 후드 다시 보기 | 무려12년동안 같은 배우로 만든 영화:보이후드[영화연출](스포주의) 최근 답변 218개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 웨딩
  • 전통혼례
  • 국수
  • 먹방
  • 라떼는말이야
  • 웨딩비디오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YouTube에서 옛날 결혼 사진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920년대엔 말이야~ 다들 이렇게 결혼했다고! | 옛날 결혼 사진,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